[KOREA] Korean Drinking culture. Alcohol is sweet today.



Alcohol is sweet today.


~ It might sound awkward to native speakers but Koreans use this expression, 술이 달다, so I literally and directly translate it into English.

Koreans sometimes say that while drinking soju. Does that really mean sweetness?



I would say No and Yes.

When I say no, it means soju is still bitter, but my life is bitterer than soju. In other words, the alcohol is relatively sweeter than my life going. People drink not only at good moments, but also bad. When they break up in their relationship, fail the test, or fight with loving ones, they lean on the bottle. The alcohols comfort them with getting high. This is the moment we say alcohol is sweet.   









< The time you think of a shot of soju.>




When I say yes, it means soju is really sweeter that moment. Exaggerating, it tastes like soft-drink with low alcohol contain.


How does it happen?

It depends on two factors; the alcohol condition and the drinker’s condition.



First of all, the taste of the shot is largely influenced by the serving temperature and the passed time since the cap opens. Soju companies announce that soju tastes best at 5~8 degree Celsius. It means when it’s served is the best condition deeming that the fridge is around 4~5 degrees. Simply say, the cooler and the fresher, the sweeter.     



Secondly, when the drinker day-condition is better, its taste is better. When you get enough sleep and feel alright, you can hold your shots better. We say that ‘my body takes alcohol well.’ 오늘 술 잘 받는다. You might go more rounds than usual. On the other hand, when you feel not good, you could drink fewer shots and say ‘Alcohol is bitter today.’ 술이 쓰다.


Why don’t you try saying,
                                          술이 달다 or 술이 쓰다 to your Korean friends?

술이 달다. ; Sul-i-dal-da.
술이 쓰다. ; Sul-i-ss-da.
                                                               They must be surprised at you!



더보기

신고


Please read a notice before you leave a comment.
You must write at least one word in Korean to successfully upload your comment.
Posted by Food Story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


[KOREA] Korean Drink Soju Cocktail : Socol, Somaek.




When you think of a cocktail,
                             what do you come up with first?
mojito


Mojito? Martini? Mai tai? Cosmopolitan? Pina collada?

All of them are unique and distinctively delicious. They are made by hundreds, thousands kinds of recipes using innumerable ingredients. These cocktails are usually based on strong alcohols such as vodka, gin, rum, whiskey, Bacardi.




Korean drinks dominate Korean Market.

In Korea, imported alcohols are quite expensive due to tax adding. Government wanted to protect domestic drink industry, so abstained imports. Since the FTA was completed, there has been tax decreasing, but the retailing price still remains high compared to national ones. It is maybe because Korean drinks are extremely cheap. (Soju(330ml) : around 1 Euro) Koreans drink imported ones not usually, but occasionally because of relatively high prices. People came to drink Korean drinks such as Soju, Korean beer, Makgeoli as government intended.


So, Koreans don’t drink
                 cocktails based on Vodka or rum?


I say yes. We do drink cocktails at western bars. As I mentioned above, we do go to drink imported alcohols. But maybe because of low Korean alcohol price, people normally drink like a fish or binge drink. Imported ones do not satisfy Korean drinkers in terms of quantity in prices. That seem to lower the consumption of imported ones, and so do cocktails.


But, Koreans do drink Cocktail based on Soju.


Koreans also want a variety of drinks not only the one. We attempt to find the several ways to drink with Soju in cheap ways. I do call these cocktail ‘Bomb drink’ 폭탄주, because you get drunk easier drinking it. 



1. Beginner Stage (18~22 years old)

Coke soju (Socol 소콜 ; 소주+콜라)

When you are young, who just became over 18 or started drinking, you can buy just a bottle of coke. You are ready to make soju cockatails now. You can also mix with Cider, Fanta, Mountain-dew, or any carbonated drinks. But Caution! : Don’t mix with pocari sweat, or gettoray. People believe that sports drinks make alcohol absorb extremely faster. They get wasted and black out.




2. Growth Stage (25 ~ years old)

Beer soju (Somaek 소맥 ; 소주+맥주)

It is the most popular way to drink Soju. The making process is quite simple that you just mix soju and beer in one glass or put a soju glass filled with soju into beer glass filled with beer. That’s it. The two advantage of this bomb drink is first, you can avoid the bitterness of Soju. Second, you can be high with small amount and in short time. Beer soju is famous especially among men who want prompt effect. Girls or women rather drink other kinds of drink than beer soju.    



< Somaek Glass >

Due to the popularity of Somaek,
A company produces Somaek specilized glass.
People can pour soju referring to the lines,
so that they can adjust the quantiy of soju.
It must be convenient!







3.Mature Stage :

GojinGamrae(고진감래 ; 소주+콜라+맥주) : No pain, No gain. 

                                                         After you taste bitter, you taste sweet.


How to make Gojingamrae.

1. Put the soju glass into Beer glass(or coke glass)

2. Pour coke into soju glass until 2/3 filled.
3. Place another soju glass upon the other soju glass with coke.
4. Pour soju into empty soju glass(just added)
5. Lastly pour beer into beer(coke) glass. Beer covers two soju glass with soju and coke.
6. Drink it feeling various layers of tastes.


As the name of drink, you can taste bitterness of soju first, and then you can feel the sweetness of coke. It makes you drunk quite fast due to the mixture of carbonates. I think it’s a funny drink you can enjoy making and tasting variation with your friends.



Sobaeksanmaek (소백산맥; 소주+백세주+산사춘+맥주)



What is the ‘Sobaeksanmaek’? It named after the initial of ingredient drinks. It means the mixture of Soju, Baeseju, Sansachun, and Maekju. It is easy to make. You just mix one bottle of each drink into one large beer jug or keg.

How’s the taste? Hard to describe. You just try it.



 

더보기


 

신고


Please read a notice before you leave a comment.
You must write at least one word in Korean to successfully upload your comment.
Posted by Food Story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

 


 SWEDEN : 새벽 3시에 갑자기 시원한 맥주? Systembolaget !

새벽 3시에 갑자기 시원한 맥주를 마시고 싶다. 하지만 냉장고 안에는 술이 없다. 그럼 어떻게 할까?

대답은 간단하다.

  밖으로 나가서 편의점에서 맥주를 사온다. 기분 좋게 맥주를 들이킨다.

한국에서는 어느 슈퍼마켓에 가든지, 어느 마트에 가든지 간에 술을 살 수가 있다. 한 밤 중에 술을 사고 싶으면 도로변에 위치한 24시간 편의점에서 다양한 종류의 술을 마음껏 고를 수 있다. 다시 말해 주류에 대한 접근이 아주 쉽고 편리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스웨덴에서는 어떨까? 한밤중에 편의점에 가서 맥주를 산다? 미안하지만 그냥 집에서 따뜻한 우유를 마시면서 잠을 자길 권한다. 스웨덴 슈퍼마켓이나 편의점에서는 주류를 취급하지 않는다. 물론 3.5% 이하의 아주 약한 맥주는 판매하고 있지만 보통 맥주나 강한 술을 바란다면 System bolaget이라는 특별한 가게로 가야한다.

 

system bolaget


여기서 시스템볼라겟에 대해서 알아보자
.

  Systembolaget

Systembolaget은 정부에서 비영리로 운영하는 주류 독점 회사로써 주류관련 문제를 최소하기 위해서 존재한다. 1800년 중반에 시작한 독점은 윤활한 운영으로 전국으로 퍼졌다. 1955년 지방 회사들이 하나의 국립 system bolaget으로 통합되었다. 이곳의 제품범위는 세계에서 가장 광대하다고 볼 수 있다. 트렌드와 소비자의 입맛에 맞게 계속적으로 리뉴얼 하고 있다.

지속적인 음주에 관련된 문제들에 대해 Falun지역의 석탄그룹의 사장이 "Systembolaget"을 처음으로 설립했다. 수익은 그 지방(town)(accrue)모아지고 공공이익을 위해서 사용되었다. 따라서 Gothenburg, Hudiksvall, Stockholm, Lund 지방이 이에 동참했다.

Sytembolaget의 목표는 건강한 음주문화를 창조하는 것이다. 이 회사는 사람들에게 마시고 있는 주류에 대한 관심과 양보다는 질에 중점을 두도록 장려하고 있다. 또한 소비자들을 위해서 전문적인 지식을 사용하고 주류 각각의 맛의 특성을 확인하고 국민들의 건강에 대해서 관심을 가진다. 국민(소비자)들이 좀 더 많이 주류에 대해 안다면 그들이 술을 더 잘 다룰 것이라는 것이 회사의 신념이다.

따라서 각각 지점들은 이러한 규칙을 따른다.

* 지점마다의 수와 영업시간, 소매관련 법으로 접근성을 제한한다.

* 우리의 영업이익을 최대하려는 시도를 하지 않는다.

* 부가적인 판매촉진을 하지 않는다.

* 브랜드 중립을 지킨다.

* 높은 수준의 고객서비스를 제공한다.

* 재정적인 효율성을 중시한다.

(Sweden Systembolaget Homepage)


 위의 설명에서도 볼 수 있듯이 스웨덴의 주류정책은 그 어느 나라보다 엄격하다
. System bolaget은 주로 다운타운에 위치해 있어서 주거지와는 거리가 있어 쉽게 들르지 못한다. 시스템 볼라겟에 가면 사람들이 알코올중독자처럼 카트에 산더미같이 술을 쌓아서 계산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아마 사람들은 주로 술을 사놓는 날을 정해놓고 가서 왕창 사놓고 마시고 싶을 때 하나씩 꺼내 마시는 방법을 택한 듯하다. 내 주변 사람들 역시 사재기를 해놓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접근성이 떨어진다면 디스플레이라도 좋아야겠지? 그렇다면 그 종류와 가격은 어떨까?

스웨덴 사람들이 가장 많이 마시는 술은 맥주다. 맥주는 알코올 도수에 따라 네 가지로 구분되는데 알코올 함량이 1.8~2.25 퍼센트의 래트외르 lättöl(light beer)2.25~3.5 퍼센트의 폴크외르 Folköl(people's beer), 3.5% 이상의 스탈크외르starköl(strong beer)가 있다. 래트외르 lättöl 와 폴크외르 Folköl 는 일반적인 가게나 할인점에서 구매가 가능하지만, 스탈크외르starköl Systembolaget에서만 구입이 가능하다.

  와인은 놀라울 정도로 우리나라와 비슷한 상품들이 많이 진열되어 있다. 아마 세계적으로 크고 유명한 회사들의 와인들이 진열되어있었고 와인의 가격은 60Kr(1만원)에서 부터 시작된다. 우리나라에서 즐겨 마시던 와인들과 가격을 비교해보다 거의 비슷한 느낌이다.

  수많은 양주들이 있는데 그 중 우리나라에서 잘 팔리는 몇 가지 양주들만 비교해 보았다.

  JACK DANIEL'S 40% 700ML 299 KR

JIM BEAM BLACK 43% 700ML 299KR

JOHNNIE WALKER red LABEL 40% 700ML 249KR

JOHNNIE WALKER BLACK LABEL 40% 700ML 379KR

JOHNNIE WALKER GOLD LABEL 18 YEARS 40% 700ML 599KR

JOHNNIE WALKER BLUE LABEL 40% 700ML 1499KR

BACARDI 8 ANOS 40% 700ML 384KR

  (201111월 기준)

  여기서 가장 궁금해들 하는

스웨덴이 자랑하는 세계적인 보드카 브랜드 ABSOLUTE BODKA의 가격은?

< ABSOLUTE VODKA 40$% 700ML 239KR > 20111115일 기준

  

Tomong thinks.. 어떤 정책이든 간에 이점과 단점의 양면성을 가지고 있다. 시스템볼라겟의 국가적 주류 독점 정책은 국민의 주류소비를 제한한다는 점에서 주류문제 예방의 좋은 효과가 있는 반면 국가 독점을 반대하는 EU와 권리를 침해당한 국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따라서 스웨덴도 마트의 도수가 낮은 주류의 판매허가 등 규제를 조금씩 완화하는 추세이다. 하지만 난 길게 보았을 때 스웨덴의 주류문제 예방이나 국민의 건강 증진으로 인한 얻는 국가적 이익을 고려한다면 이 정책을 고수하되 소비자 가격을 낮추거나 상품의 범위를 넓히는 등 국민들의 불만을 감소시키는데 좀 더 중점을 둬야한다고 생각한다.

 

더보기

 

신고


Please read a notice before you leave a comment.
You must write at least one word in Korean to successfully upload your comment.
Posted by Food Storyist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